[Rotoscoping] Take on me – a-Ha

1982년 노르웨이 출신의 세 꽃미남 Morten Harket(Vocal),  Paul Waaktaar(Guitar), Magen Furuholmen(Keyboard)가 결성한 a-Ha.

a-Ha의 노래중 Take on me 는 뮤직비디오의 신선한 영상미와 Keyboard의 발랄한 멜로디로 내 어린 시절의 기억속에 인상깊에 남아있었다.

1985년 당시  뮤직비디오로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Rotoscoping 기법이 사용되었다.

여기서 Rotoscoping이란 필름에 한프레임마다 직접 그림을 그려넣어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조합하는 일종의 ‘합성’ 기법으로 애니메이터의 땀과  노력만이 작품의 완성도를

끌어올릴 수 있는 엄청난 ‘노동’의 결실이라 생각한다.

 사실 Rotoscoping 기법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STARWARS(1977)에서 제다이 기사의 광선검 효과에도 사용되었는데 George Lucas의 ILM에의해 구현되었다.

 아래의 뮤직비디오가 a-Ha의 Take on me.

We’re talking away 
I don’t know what 
I’m to say I’ll say it anyway 
Today’s another day to find you 
Shying away 
I’ll be coming for your love, OK? 
* Take on me(take on me), 
Take me on(take on me) 
I’ll be gone 
In a day or two

So needless to say 
I’m odds and ends 
But that’s me stumbling away 
Slowly learning that life is OK. 
Say after me 
It’s no better to be safe than sorry

Repeat *

(Solo)

Oh the things that you say 
Is it live or 
Just to play my worries away 
You’re all the things I’ve got to remember 
You’re shying away 
I’ll be coming for you anyway

Repeat *(twice)

PS. 참!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오래전에 펩시 CF에 이 장면이 인용되었었던 것 같은데…. 맞나..?? ㅋㅋ

댓글 남기기